바쁜 매니저 이서진, 곽선영, 서현우, 주현영이 ‘콜 마이 에이전트’ 포스터에서 작업을 완료했다. 다시 만들다

0
20
 바쁜 매니저 이서진, 곽선영, 서현우, 주현영이 '콜 마이 에이전트' 포스터에서 작업을 완료했다.  다시 만들다

드라마 ‘연예인 매니저로 살아남기’의 새 포스터가 공개되었습니다!

주연 이서진곽선영, 서현우그리고 주현영‘연예인 매니저로 살아남기’는 프랑스 드라마 ‘콜 마이 에이전트’를 리메이크한 작품이다. 4계절로 구성된 오리지널 시리즈는 톱스타와 그 매니저들의 치열한 사투를 현실적이고 재치 있게 담아냈다.

tvN 리메이크는 원작의 장점과 재미를 담아내면서 한국 상황에 맞는 에피소드를 전개할 예정이다. 국내 톱스타들과 함께 일하는 프로 매니저들이 일과 사랑, 야망을 헤쳐나가는 과정에서 어쩔 수 없이 아마추어 생활을 하게 되는 과정을 담는다.

새로운 포스터에는 일종의 촬영이 진행되는 가운데 매우 바쁜 4명의 메소드 엔터테인먼트 매니저의 모습이 담겼다. 마태오(이서진), 천재인(곽선영), 김중돈(서현우), 소현주(주현영)가 있다. “무엇이든 하겠다! 내 배우가 스타인 한’은 모든 액션보다 과감하게 눈에 띄며, 맡은 일에 최선을 다하는 매니저들의 마인드를 고스란히 담고 있다.

surviving as a celebrity manager

메소드 엔터테인먼트의 오마태 총무는 회사 운영의 ‘컨트롤 타워’가 될 때만이 가질 수 있는 당당하고 위엄이 있다. 그 다음은 세세한 부분까지 탐지하는 프로팀장 천재인이다. 그녀는 세트장에서 아무 잘못이 없음을 확인하면서 날카로운 눈빛으로 주위를 둘러봅니다.

또 다른 팀장인 김중돈은 다정한 미소로 전화통화를 하며 부드러운 마음의 소유자다운 모습을 보여주고 있다. 마지막으로 새내기 매니저 소현주는 당혹과 호기심, 경외감이 뒤섞인 표정으로 주위를 둘러보면서 팀을 위해 커피를 가득 담은 캐리어를 들고 있다.

그런 혼돈 속에 4명이 서 있는 만큼 이 개인들이 어떤 삶을 살고 있고 그들의 이야기가 정확히 무엇인지 알고 싶은 충동이 더욱 강해진다.

tvN ‘연예인 매니저로 살아남기’는 11월 11일 밤 10시 30분 첫 방송된다. 여기서 티저 시청!

그때까지 이서진, “타임스“비키에!

지금보기

원천 (1)


soompi top 5 on viki oct love is for suckers

이 기사는 어떤 느낌을 줍니까?

LEAVE A REPLY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